본문 바로가기

檢, 오늘 오후 서미갤러리 홍송원 대표 참고인 조사

뉴시스 2013.06.20 10:57


"CJ그룹 미술품 구입 내역 확인"



【서울=뉴시스】박준호 천천정인 기자 = CJ그룹 탈세 및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윤대진)는 20일 서미갤러리 홍송원 대표에게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가 CJ 비자금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이날 오후 출석할 예정인 홍 대표를 상대로 CJ그룹이 서미갤러리를 통해 구입한 해외 미술품 거래 내역과 시점, 구입대금 규모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인할 계획이다.



CJ그룹은 서미갤러리를 통해 해외 미술품 수천억원어치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세보다 고가에 사들여 차액을 되돌려받거나 자금출처와 관련된 불법 자금이 유입된 의혹을 받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01~2008년 서미갤러리로부터 해외 미술품 1422억원어치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구입가격을 실제 지급한 돈보다 부풀려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홍 대표뿐 아니라 CJ그룹 임직원들도 소환해 미술품 구입대금의 자금원 등에 대해 면밀하게 확인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홍 대표를 상대로 CJ측 미술품 구입 내역들을 조사하는 한편 CJ 임직원을 상대로 미술품 구입대금의 자금원 등을 확인해봐야 한다"며 "조사 내용이 좀 있기 때문에 하루만으로는 끝날 것 같지 않다"고 언급, 홍 대표를 1~2차례 추가 소환할 뜻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정확한 구입 규모는 모르지만 액수는 좀 될 것 같다"며 "해외 미술품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 '이재현 회장 동창' CJ중국법인 임원 체포영장 발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