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지 “유재석 한 마디에 우울증 다 해결”

온라인 중앙일보 2013.06.20 08:48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애프터스쿨 멤버 리지(21)가 유재석의 말 한마디에 우울증에 해결됐다고 말했다.



애프터스쿨 리지는 1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활동하면서 가장 힘들었을 때는 ‘런닝맨’에서 하차했을 때다”고 언급했다.



당시 “우울증이 왔다”던 리지는 “(처음에) 게스트로 나갔는데 내가 잘 했나보다. 하지만 고정이 됐는데도 기사에는 ‘고정이 아니라 장기 게스트였다’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리지가 프로그램에 고정적으로 나오다가 그만 둘 상황이 된 것. 결국 리지는 잘린 게 시트콤 떄문에 하차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리지는 “힘들었는데 지금은 괜찮다. 살만하다. 시간이 약이다”면서 “(‘런닝맨’이) 처음 고정출연이었다”고 덧붙였다.



“만약 다시 나와 달라면 출연할 거냐”는 질문에 리지는 “그렇다. 유재석 오빠가 연말 시상식 때 대상을 받고 내 얘기를 해줘서 다 풀렸다”고 유재석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