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역대 한일 선발 맞대결서 첫 패배

온라인 중앙일보 2013.06.20 08:18
[사진 일간스포츠]
류현진(26·LA 다저스)이 역대 8번째 메이저리그 한·일 선발 맞대결에서 첫 번째 패배를 떠안았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뉴욕 양키스전은 한·일 선발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LA 다저스는 전날 우천 취소 뒤 당초 선발 로테이션 대로 류현진을 내세웠다. 그러나 뉴욕 양키스는 낮 경기에 강한 구로다 히로키(38)가 등판을 자처, 선발 맞대결이 성사됐다.



역대 메이저리그 한·일 선발 맞대결에선 한국의 압도적 우위였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40·은퇴)는 2000년 4월5일 이라부 히데키(당시 몬트리올)와 맞대결에서 6이닝 6피안타·4실점(3자책)으로 승리투수가 되며 첫 스타트를 잘 끊었다. 이라부는 당시 2이닝 8피안타·6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박찬호는 그해 7월21일 요시이 마사토(당시 콜로라도)와 대결에서도 6이닝 4피안타·3실점으로 이겼다. 닷새 뒤 열린 리턴 매치에서도 7이닝 7피안타 4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2000년에만 총 3번의 일본인 투수와 승부에서 모두 승리한 것이다.



후배들은 선배 메이저리그의 기(氣)를 고스란히 이어받았다. 2004년에는 몬트리올 소속이던 김선우(36·두산)가 LA 다저스 노모 히데오를, 뉴욕 메츠에서 뛰던 서재응(36·KIA)은 2005년 오카 도모카즈와 맞붙어 승리했다. '핵잠수함' 김병현(34·넥센)은 콜로라도에서 활약하던 2006년 오카 도모카즈(당시 토론토)와 선발 맞대결을 펼쳐 이겼다. 앞서 서재응은 2003년 오카 도모카즈와 맞대결에서 각각 7⅓이닝 1실점과 7이닝 1실점으로 무승부를 기록한 적 있다.



류현진이 맞붙은 구로다는 2008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메이저리그 6시즌 통산 성적은 63승62패 평균자책점 3.36. 싱커를 주무기로 한 땅볼형 투수인 그는 경험도 많다. 시즌 성적은 6승5패 평균자책점 2.78로 류현진과 팽팽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선배들과 달리 메이저리그 한·일 맞대결에서 첫 번째 패배를 떠안았다. 그는 이날 6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2볼넷·3실점을 기록했다. 내용은 구로다 보다 더 좋았다. 구로다 히로키는 6⅔이닝 8피안타·2탈삼진·1볼넷·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으로선 수비진의 실책과 미숙한 주루 플레이에 발목이 잡혔다. 나란히 도전한 시즌 3번째 7승 도전, 구로다는 팀이 6-4로 승리하면서 맞대결을 가진 일본인 투수로는 처음으로 웃었다.



이형석 기자 ops5@joongang.co.kr



관련기사

▶ '절친 푸이그마저…' 류현진 7승 좌절시킨 내부의 벽

▶ 류현진, 시즌 7승 실패…'한일 대결'도 완패

▶ '낮경기' 선택한 구로다, 시즌 7승 달성

▶ '솔로 홈런' 이치로, 류현진 상대로 3타수 2안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