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강희 감독 "내 책임… 거취 고민할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3.06.18 23:24
최강희 국가대표팀 감독이 얼굴을 들지 못했다. 어두웠다.



그는 "모든 것이 내 탓"이라고 부진에 대한 책임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거취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 같다"며 예정된 전북행에 대해서도 묘한 뉘앙스를 풍겼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가진 최 감독은 "할말이 없다"는 말로 말문을 열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지만 원하는 경기를 못했고, 준비한 대로 잘 되지 않았다. 월드컵은 진출했지만 마무리를 잘 못했다"라며 이날 내용과 결과 모두 마음대로 되지 않았음을 인정했다.



이어 최 감독은 "모든 것이 감독 책임이라 생각한다"며 "최종예선을 거울삼아 앞으로 한국 축구가 더 발전했으면 좋겠다"는 말로 이대로 본선에 가면 안 된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경기 양상이 어렵게 흘러간 이유에 대해서는 "이청용 선수가 갑작스런 부상 때문에 결장하게 됐다. 한 골 승부라 생각했고, 선취득점을 하면 경기 양상이 전혀 달라질 수 잇었는데 우리는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실점을 하는 바람에 패했다"고 분석했다.



최 감독은 마지막으로 향후 거취를 짐작할 수 있는 말을 남겼다. "오늘 경기가 이렇게 됐으니 나도 거취에 대해 당분간 고민을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는데 K리그 전북 복귀가 아니라 휴식 등 다른 길을 갈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볼 수 있다.



일각에서 제기된 국가대표팀 감독 유임설은 "최종예선을 거울삼아 한국 축구가 더 발전해야 한다"는 말로 여전히 생각이 없음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총력전 펼치고도 무득점…월드컵 가지만 속터졌던 축구

▶ '살아있는 전설' 박지성, 다시 태극마크?

▶ 10분만 더 있었다면…한국 우즈벡에도 밀릴뻔

▶ 결정적 수비 실수로 굳어버린 김영권

▶ B조 호주-일본 브라질 행…예상된 진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