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일 벗은 ‘초닥공’…이동국-김신욱 투톱 출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3.06.18 20:54




이동국-김신욱 투톱 조합이 최종예선에서 처음으로 선발로 나왔다. '블루 드래곤' 이청용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란전 베스트11에서 빠졌다.



이동국과 김신욱은 18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릴 2014년 브라질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최종 8차전에 선발출전한다. 손흥민과 이명주, 장현수, 지동원이 허리진에 나섰다. 곽태휘가 빠진 수비라인에는 김치우와 김영권, 김기희, 김창수가 버티게 됐다. 이동국과 김신욱이 친선경기 이외에 월드컵 예선에서 함께 투톱 선발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우즈베키스탄과 7차전에서 이동국이 후반 교체투입되며 손발을 맞춘 경험은 있다.



한편 이청용은 17일 훈련 도중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골키퍼 장갑은 정성룡이 꼈다.



온라인중앙일보, 울산=일간스포츠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