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 총학 '국정원 선거개입' 시국선언 추진

온라인 중앙일보 2013.06.18 19:17
서울대 총학생회가 국가정보원의 정치ㆍ선거개입 의혹을 규탄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내용의 시국선언을 추진한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민주주의 훼손 규탄 성명서를 내고 20일 오전 10시30분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는다고 18일 밝혔다. 총학은 이같은 노력에도 사태가 수습되지 않으면 다음달 시국선언도 할 예정이다.



총학 관계자는 “검찰의 국정원 수사 결과 발표 이후 서울대 학내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와 단과대 학생회를 중심으로 시국선언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이어져 지난 16일 운영위원회를 열어 성명 발표와 시국선언 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이번 사태(국정원 사태)와 관련해 정권퇴진 등을 요구하기보다 자명한 사실로 드러난 ‘공공기관에 의한 민주주의 제도 훼손’에 집중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이라는 판단 아래 기자회견을 계획했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대 총학은 2011년 10ㆍ26 재보선 때 벌어진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DDoSㆍ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 때 시국선언을 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