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향이 사건’ 27개월 아기 숨지게 한 친엄마 결국 구속

온라인 중앙일보 2013.06.18 11:46
[사진 관련 영상 캡쳐]


생후 27개월 된 여자 어린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지향이 사건’과 관련해 지양이 친어머니 등 5명이 무더기로 처벌받게 됐다.



17일 대구 달서경찰서는 뇌출혈 증세를 보이는 딸을 수 일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유기치사, 아동복지법 위반)로 ‘지향이’의 친모 피모(25ㆍ어린이집 교사) 씨를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피씨의 동거남 김모(23) 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시신을 보지도 않고 허위로 시신검안서를 작성한 의사 양모(65) 씨를 허위검안서 작성 혐의로, 이 허위검안서를 화장장에 내고 화장을 도운 장의차량 운전사 김모(47) 씨를 위조사문서 행사 혐의로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



지양이가 질병으로 숨지지 않은 것을 알면서도 관할경찰서에 신고하지 않은 경북대병원 의사 박모(32) 씨와 경북대병원 의료법인 등도 의료법위반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지향이 사건’은 지난 4월 SBS ‘궁금한 이야기 Y’를 통해 방송되면서 네티즌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지양이 친모 피씨와 동거남 김씨는 생후 27개월 된 지향 양을 원룸에 하루 종일 가두고 돌보지 않았다.



2월 초~3월 사이 지향이의 머리에서 탁구공 크기의 부종 2~3개가 발견됐고, 음식을 잘 먹지 못하고 구토를 했다. 하지만 피씨 등은 평소처럼 지향이만 남겨둔 채 출근했고, 심야영화를 보거나 술을 마신 뒤 밤늦게 돌아오는 생활을 반복했다.



결국 지양이는 의식을 잃었고 경북대병원으로 옮겨 수술을 받았지만 좌측뇌경막하출혈로 숨졌다.



이 사건은 경찰에 신고되지 않은 채 시체가 화장돼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