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라인 쇼핑몰 큰손은 용산구민

중앙일보 2013.06.18 00:25 경제 4면 지면보기
온라인에서 1인당 가장 물건을 많이 사는 서울의 ‘부자구(區)’는 용산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오픈마켓 11번가가 자사 오픈마켓 이용객의 2012년 구매 실적을 25개 구별로 분석한 결과다.


11번가, 서울 25개구 구매액 분석
지난해 1인당 평균 17만원 써
서초·강남 2, 3위 … 가전제품 많이 사

 2012년 한 해 11번가에서 용산구민은 1인당 17만7000원을 써 1인당 평균 거래액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서초구(10만7945원), 3위는 강남구(10만8원)였다.



 상위에 링크된 구의 주거래 품목 1위는 모두 TV·냉장고·세탁기 등 고가 가전제품이었다. 노트북·데스크톱·디지털카메라 등 디지털기기 구매도 많았다. 주거래 품목 1∼3위에 모두 고관여제품(오랜 시간과 노력을 소비하면서 구매과정에 깊이 관여하는 제품)이 포진했다. 11번가 박상후 홍보그룹장은 “다른 유통채널을 통해 정보와 가격을 꼼꼼히 점검한 뒤 실구입은 가격 경쟁력이 높은 인터넷을 이용하는 성향이 강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다양한 유통채널을 넘나들며 상품 종류에 따라 골라 쇼핑하는, 이른바 ‘하이브리드(hybrid) 고객’인 셈이다.



 강남권이라 불리는 강남·서초·송파·용산 4개 지역의 총 거래액은 서울시 전체 25개 구의 3분의 1(28.2%)에 육박했다. 반면 평균 거래액이 낮은 3구는 23위, 24위, 25위에 랭크된 도봉·은평·강북구였다. 이들 3구의 평균 결제 거래액은 5만원대로 용산구의 30% 수준이었다.



 구별로 온라인에서 주로 사는 제품의 특성도 달랐다. 금천·서대문·종로구의 주 구매품목 1위는 쌀·과일·농축수산물 등 식료품이었다. 젊은 주부 비율이 높은 노원·양천구는 기저귀·분유·이유식 등 유아용품이 1위를 차지했다. 강동·강북·도봉·중랑구의 주 거래품목도 가전·디지털 제품이었지만 다른 구와 다른 점은 여성패션이 5위권에 포진했다는 점이었다. 여성의류 중에서도 저렴하면서 실용적인 브랜드의 제품(패스트패션) 구매가 많았다. 강북구의 거래품목 1위는 e쿠폰·상품권·이용권이었다. 거래품목 2위인 TV·냉장고·세탁기보다 두 배 정도 많은 거래액을 기록했다. 11번가 관계자는 “디지털 상품보다 단가가 낮은 쿠폰 상품의 매출이 높은 것은 이례적”이라며 “무형의 문화·생활 서비스도 온라인으로 비교해 보며 사는 알뜰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지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