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탈주범 이대우 발견 때 "민머리에 야윈 모습으로…"

온라인 중앙일보 2013.06.14 12:30
탈주범 이대우(46)가 부산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경찰은 14일 오전 7시30분쯤 부산 수영구 민락동 동방오거리 근처 철거 중인 주택에서 버려진 술병, 음료수 캔, 과일 그릇 등을 수거해 지문을 분석한 결과 그릇 1곳에서 이대우의 지문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13일 이곳에 작업차 들른 근로자 1명이 수상한 사람을 목격한 뒤 밤늦게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이날 오전 이 집을 수색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발견 당시 이씨는 민머리 상태였으며, 탈주 당시에 비해 야윈 모습이었다고 목격자는 진술했다. 또 가발로 보이는 물건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여기서 무엇을 하느냐?”는 철거업체 직원의 질문에 “갈 곳이 없어 머무르고 있다”고 말한 뒤 주택 뒷문을 통해 사라졌다.



경찰은 일단 지문이 확인된 이상 부산 잠입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도주로를 차단하는 한편 경찰 인력을 총동원해 탈주범을 쫓고 있다.



특수절도 등 전과 12범의 이대우는 지난달 20일 전주지검 남원지청에서 조사받던 중 감시 소홀을 틈타 달아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