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인뮤지스’ 경리, 성적 트윗 보낸 트위터리안 고소

온라인 중앙일보 2013.06.14 10:00
[사진 경리트위터]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멤버 경리(23ㆍ본명 박경리)가 악성 트윗을 보낸 트위터리안을 고소했다.



경리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모욕죄 혐의로 이 트위터리안을 서을 마포경찰서에 고소했다.



경리의 소속사 관계자는 14일 “일전 한 차례 경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경리에게 지속적으로 성적인 내용의 글을 올리고, 다른 연예인들에게도 무차별적인 허위글을 올려 결국 고소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경리는 2일부터 지속적으로 자신에게 성희롱 멘션을 보내온 네티즌에게 “정신 차리라”라고 한차례 경고했지만, 욕설이 섞인 악성 트윗은 멈추지 않았다. 결국 법적인 도움을 받게 된 것.



‘경리, 권지용 ××을 핥다(@ibjotdrgn)’란 이름의 해당 트위터리안은 입에 담지 못할 노골적인 성적 표현이 담긴 트윗을 경리에게 연이어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네티즌의 트위터는 현재 이용이 정지된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