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마모토 자민당 의원 "고질적 디플레 벗어나는 중 … 일단 성공"

중앙일보 2013.06.12 01:29 종합 8면 지면보기
야마모토 고조(사진) 의원은 자민당 내에서 아베노믹스의 선구자다.



 - 아베노믹스가 잘 진행되고 있나.



 “일단 대성공이다. 엔화가치가 떨어지고, 주가도 많이 뛰었다. 아베노믹스는 불가피한 선택이다.”



 - 준비된 정책인가.



 “ 아베 총리에게 재집권하면 ‘경제의 아베’ ‘20년 디플레를 해결하는 총리’가 되라고 주문했다. 과감한 양적완화로 인플레 2% 목표를 달성하고, 증세와 재정 건전성은 중장기 개혁으로 설계했다.”



 - 성공할까.



 “비교적 낙관적으로 본다. 일본 경제의 단기·중기·장기·초장기 사이클이 모두 지난해 바닥을 치고 우상향하고 있다. 인플레 기대심리가 퍼지면 먼저 민간소비가 반응하고, 반년이나 1년 뒤 공급 확충을 위해 설비투자가 늘어날 것이다.”



 - 부작용도 만만찮다.



 “ 출구전략을 고민할 때가 아니다. 인플레가 되면 오히려 재정에도 도움이 된다. 예전처럼 경기가 계속 나빠지면 아무것도 못한다. 양적완화가 진행되면 금리도 안정될 것이다.”



 - 국제사회의 비판도 제기되는데.



 “ 환율 변동은 초(超)엔고가 정상화되는 과정일 뿐이다.”



◆특별취재팀

도쿄=이철호·남윤호 논설위원, 이승녕·조현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