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연비 코란도 C 편리함까지 갖췄다

중앙일보 2013.05.31 03:30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쌍용차 코란도 C
쌍용자동차는 ‘코란도 C’의 글로벌 판매 10만 대 달성을 기념해 상품성을 강화한 스페셜 모델을 출시해 남성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히고 있다. ‘코란도 C’ 스페셜 모델은 리미티드와 비트 두 가지 모델로 2일부터 전국 영업소에서 본격적으로 계약을 받고 판매에 들어간다.



리미티드 모델은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본 구성에 수출형 날개 엠블럼을 국내 판매 모델 최초로 적용해 개성을 부여한다. 또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휠, 하이패스 자동 결제 시스템, 감광식 반사광 조절 룸미러, 전자식 액티브 헤드레스트를 추가해 안전성 및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베스트 모델은 국내 SUV 중 유일한 1등급으로 최고의 연비(복합연비 17.2㎞/L: 도심 16.3㎞/L, 고속도로 18.4㎞/L)를 자랑하는 Chic(수동변속기) 모델에 편의성과 상품성을 대폭 강화했다. 더불어 기존 Chic와 비교해 인조가죽시트, 1·2열 히팅시트, 전자동 에어컨, 후방 장애물 감지 시스템, 루프랙, 17인치 타이어, 알루미늄 합금 휠, 스티어링 휠 리모컨 등이 결합된 ‘Style Package’, 오토 라이트 컨트롤 시스템/우적 감지 와이퍼,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 등 활용도 높은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쌍용차는 지난해 3월 국내 SUV 최고 연비를 자랑하는 ‘코란도 C’ Chic 출시를 시작으로 ‘코란도스포츠’ Mania, ‘로디우스 유로’ 수동변속기 모델 등 연비가 높고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어 친환경적인 수동변속기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 그 결과 출시 전 1~2%에 머물던 수동변속기 선택 비율이 10% 이상으로 대폭 상승하는 등 자동변속기 중심의 국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모델들의 가격은 Limited 2585만원, Beat 2195만원으로, 강화된 상품성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 부담을 줄였다.



이정구 객원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