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공업 생산 올 들어 첫 증가세 전환

중앙일보 2013.05.31 00:35 경제 4면 지면보기
농림어업을 제외한 전체 산업의 올 4월 생산이 전달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하지만 소비와 투자는 계속해서 부진했다.


통계청 4월 산업활동동향
설비투자·소비는 계속 부진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4월 전 산업 생산은 3월보다 1.6% 늘었다.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서는 3.7% 증가했다. 광공업생산은 석유 정제가 -8.1%를 기록했는데도 선박 제조 같은 기타운송장비(8.8%)와 휴대전화·TV 등을 만드는 영상음향통신(3.7%)이 증가세를 보이면서 전달에 비해 0.8% 증가했다. 광공업생산이 전월 대비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4월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57.9%로 전달에 비해 0.4%포인트 상승했다.



 서비스업 생산 역시 0.2% 늘었다. 서비스업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도·소매업(-0.6%)이 감소했지만 과학기술업·부동산업이 각각 5.8%, 3.9% 증가하면서 전체로 플러스를 기록했다.



 반면 설비 투자는 전달에 비해 4% 감소했다. 소비 또한 0.5% 줄었다. 내구재 쪽은 증가했지만 준내구재·비내구재 소비가 얼어붙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판매는 각각 6.2%, 2.2% 감소했고, 전문소매점과 무점포소매는 각각 1.0%, 6.0% 증가했다.



 경기 흐름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와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각각 소폭 상승했다. 전반적으로 지난달에는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이어 부동산 정상화, 기업 투자 활성화 대책이 나오면서 경기가 약간 풀리는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은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형일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은 “4월의 생산 회복세가 지속될지 여부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김동호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