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일성에게 한국말 배운 우간다대통령 “朴 前대통령에 경의”

온라인 중앙일보 2013.05.30 16:35
요웨리 카구타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이 30일 박정희 전 대통령과 김일성 북한 주석과 얽힌 사연을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30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가진 오찬에서 한국어로 “안녕하십니까, 감사합니다”를 또박또박 발음한 뒤, “저는 이 두마디를 과거에 김일성 장군으로부터 배웠다”고 운을 뗐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이어 “(김 주석이) 과거에 여러차례 우간다를 방문했고, 아프리카에서 반식민주의 운동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서로 알게 됐다”며 김 주석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그는 이어 “반식민지 투쟁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소련ㆍ중국ㆍ북한 등 공산국가들로부터 지원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무세베니 대통령은 ”이후 세상은 많이 변했고, 오늘날 우리는 반식민지 투쟁을 종식했다”며 “한국을 방문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특히 “박 대통령의 부친인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을 잘 알고 있다”며 “심지어 제 집무실에는 박정희 대통령께서 집필하신 서적들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을 오늘날과 같이 변화시킨 박 전 대통령의 비전에 경의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 “우간다 속담에 ‘카무카무 우에 우간다’라는 말이 있다고 들었다”며 “하나하나가 모여 다발을 이룬다는 뜻인데 새마을 운동 정신과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앞으로 한국과 우간다도 하나하나 협력을 쌓아나가면서 상생발전의 거대한 성과를 이뤄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