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수형 전무, "명의만 빌려 줬을 뿐"

온라인 중앙일보 2013.05.30 15:45
뉴스타파가 30일 조세피난처에 페이퍼 컴퍼니를 만든 한국인 3차 명단을 발표했다. 여기에 김석기 전 중앙종금 사장과 김 씨의 부인인 윤석화 외에도 이수형 삼성전자 전무와 조원표 앤비아이제트 대표가 포함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스타파 자료에 따르면 이들은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 소재 '에너지링크 홀딩스 리미티드'라는 회사를 2005년 6월 17일 설립했다. 등기이사로는 김석기씨가 등록됐고 윤석화, 이수형, 조원표씨도 등기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해 이수형 삼성전자 전무는 “명의만 빌려 주었다. 당시 이 회사가 페이퍼컴퍼니인 줄은 몰랐다"고 밝혔다. 또 그는 “해당 페이퍼컴퍼니 설립 및 명의 빌려준 시점(2005년 6월) 이후인 2006년 5월 삼성에 입사해 삼성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 전무의 입장 발표 전문.



□ 經緯

① 김석기 사장을 알게 된 경위



- 1999년 경 중앙종금 김석기 사장이 검찰에 의해 구속됐다가 바로 구속적부심으로 풀려 난 사건이 있었음

- 이 사건 직후 김 사장의 고문변호사와 함께 김 사장을 만나게 됐음. 고문 변호사는 그 전부터 잘 아는 사이였고, 만날 때 후배 기자들 여러 명과 함께 있었음. 조원표 사장도 당시 함께 만났음. 이후 2000년 8월 본인이 미국 탐사보도협회 단기 연수(15일)를 떠난 사이 김 사장이 중앙종금 영업정지 사태로 홍콩으로 출국하고 연락 끊김



② 2004년 이후



- 본인은 미국 로스쿨 연수를 마치고 2004년 3월 귀국해 동아일보 법조팀장으로 복귀

- 정확한 시점은 기억이 안 나지만 2004년 홍콩을 방문해 김 사장을 만났으며(김 사장 측의 요청으로 만나자는 연락이 왔음), 이후 2005년 5월 홍콩의 한류 짝퉁 실태를 현지 취재하기 위해 홍콩에 출장 가서 다시 김 사장을 만났음. 당시 홍콩 海關(우리의 관세청) 청장을 인터뷰 해 5월 19~20일자에 '韓流가 도둑맞는다'는 기사 보도

- 조 사장은 2000년 초 동아일보를 사직했는데, 당시 김 사장이 스카웃 제의했음. 조 사장은 辭讓하고 다른 중소 전자상거래 기업으로 가서 경영을 맡음



③ Energy Link 이사 등재 경위



- 조 사장은 2004년 경 본인에게 자신의 회사의 社外 監事를 맡아 달라고 요청. 無報酬로 맡아 주기로 하고 登載(동아일보 辭職하면서 사퇴했음)

- 조 사장은 2005년 무렵 사업 관계로 홍콩을 다니면서 김 사장과 연락. 김 사장은 조 사장에게 "개인적으로 사업을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요청.

- 조 사장은 어차피 본인과 함께 김 사장을 알게 됐는데 같이 이름을 올리자고 요청. 본인은 투자도 아니고 대가를 받는 것도 아니어서 그렇게 하자고 하면서 조 사장 통해 여권번호와 영문 이름을 알려 줌

- 당시 이 회사가 페이퍼컴퍼니인 줄 몰랐고, 이후에도 아무 진전된 사항이 없음. 단 한 푼도 투자하거나 대가를 받은 것이 없으며, 사업 내용도 모름

- 이후 2007년 조 사장에게서 문제의 사업이 진전이 없고, 정리하기로 했다고 들었음

- 이상이 전부임. 이후 김 사장과의 연락은 거의 없었고, 1~2차례 간접적으로 소식을 들었음



④ 삼성과의 관계



- 전혀 관계 없음. 전후 시점과 상황이 명백함

- 문제의 회사 설립은 2005년 6월. 명의 빌려 준 시점도 그 무렵인 것으로 기억함

- 제가 삼성에 입사한 시점은 2006년 5월 17일. 문제의 이사 등재는 뉴스타파 측으로부터 2006년 8월이라고 들었음. 그러나 제가 삼성에 입사할 무렵에는 문제의 회사에 대해서는 까맣게 잊고 있었으며, 이사 등재 사실도 몰랐음



□ 입장



- 이상이 전부입니다. 문제의 회사가 페이퍼컴퍼니인 줄 몰랐으며, 어떠한 금전 거래도 없었습니다.

- 저는 2002. 7. ~ 2004. 3. 미국 연수기간에 현지 학교 은행 계좌를 개설한 것을 제외하고는 단 한 개의 해외 계좌도, 단 1달러의 해외재산도 가진 적이 없었고, 지금도 없습니다. 이 사실은 조사가 이뤄지면 명백히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보도에 따르면 국세청이 문제된 법인 뿐만 아니라 개인에 대해서도 역외탈세 혐의 세무조사 하겠다고 합니다. 저 개인에 국한해 말씀 드리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주제 넘는 얘기지만 간절히 바랍니다.

저 개인에 대해 세무조사가 이뤄지면 법이 허용하는 한 결과를 공개하겠습니다.

저는 이런 뜻을 뉴스타파 측에 말씀 드리고, 저도 피해자이므로 실명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부탁 드렸습니다.

물의를 빚어 죄송합니다.

제가 몸담았던 동아일보와 선 후배 기자, 동료들에게 죄송합니다.

특히 저의 뜻과 무관하게 삼성에 누를 끼쳐 죄송하고, 면목 없습니다.

2013. 5. 30.

이수형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김석기·이수형 함께 페이퍼컴퍼니 등기이사로 등재…왜?

▶ 명단 오른 김석기·윤석화 부부는 누구?

▶ "삼성전자 이수형 전무는 명의 빌려줬을 뿐"

▶ 김석기·윤석화·이수형…조세피난처 한국인 3차 발표

▶ [조세피난처 2차 명단] 최은영·황용득 등 7명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