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CJ차명계좌' 관련 금감원 특별검사 의뢰

뉴시스 2013.05.30 10:57


국내 금융기관 'CJ 차명계좌' 수백개 추정



【서울=뉴시스】박준호 천정인 기자 =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윤대진)는 CJ그룹 측이 관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차명계좌가 개설된 복수의 금융기관에 대해 전날 금융감독원에 특별검사를 의뢰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금융기관이 다수의 차명계좌를 개설·관리할 수 있도록 해줬다면 중대한 사안으로 판단돼 금감원에 실태 검사를 의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CJ그룹과 이재현 회장이 세금 탈루와 비자금 운용을 목적으로 국내외에서 차명계좌를 개설·관리한 것으로 보고 있다.



CJ그룹 측은 해외 페이퍼컴퍼니나 특수목적법인, 전현직 임직원 명의의 차명계좌를 통해 식품 원자재 등의 물품을 수입한 것처럼 거래를 가장하거나, 소위 '검은머리 외국인' 자본으로 CJ㈜, CJ제일제당 등 자사주에 투자해 시세차익을 국외로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다. 미술품이나 해외 부동산 등을 차명으로 매입해 보유한 정황도 있다.



검찰은 국내 은행과 증권사 등을 통해 CJ그룹 측이 국내외에 개설한 차명계좌가 수백개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금감원 특별검사를 통해 차명계좌에서 오간 자금의 흐름을 면밀히 분석할 계획이다.



이에 금감원도 검찰이 통보한 금융기관의 일부 지점에서 개설된 계좌에 대한 실태 점검을 위해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키로 했다.



검찰은 금감원과의 공조를 통해 차명계좌의 실제 명의자나 차명 계좌주를 가려내는 것은 물론 차명계좌 전체 규모와 금융거래 내역 등을 확인, 이를 토대로 비자금 조성과 관련된 단서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행 금융실명제법상 금융기관은 계좌를 개설해주는 과정에서 계좌 명의인의 정확한 신원을 확인해야 하며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금융실명제법 위반으로 처벌받게 된다.



검찰은 금융기관이 CJ그룹의 차명계좌 개설을 묵인했거나 방조한 것으로 드러나면 관련자들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차명계좌는 수백개로 추정되지만 실명으로 전환되지 않은 차명계좌가 여전히 운영되고 있는지는 계좌추적이나 관련자 조사를 통해 밝혀내야할 사안"이라며 "과연 은행들이 차명계좌인지 알고도 개입됐는지는 점검을 통해 확인될 것이고, 확인 되면 그에 대해 상응하는 법적 절차가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은 금융당국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CJ 비자금의 출처와 용처를 다각도로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2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에서 2008년 이후 CJ그룹에 대한 세무조사 관련 자료 임의제출받았다. 같은 날 국내 54개 증권사에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CJ그룹 연관 계좌의 최근 10년간 금융 거래내역을 확보했다.



이어 24일에는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하고 CJ㈜, CJ제일제당의 2004, 2007, 2008년 3년치 주식거래내역을 입수했고, 25일에는 한국예탁결제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지난 10년간 CJ그룹 계열사의 외국인 보유 현황 자료 등 실제 주주명부를 압수했다.



28일에는 신한은행 본점으로부터 신한은행 도쿄지점의 '팬재팬' 주식회사에 대한 대출내역 관련 자료를 넘겨받았다.



[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