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짝 제작진 "김상미, 바나나걸 활동은 5년전…오히려 역차별"

온라인 중앙일보 2013.05.30 10:36
[사진 SBS ‘짝’ 방송캡처]




SBS ‘짝’에서 여자1호로 출연한 김상미가 홍보성 논란에 휩싸이자 ‘짝’ 제작진이 해명에 나섰다.



SBS 민인식 CP는 30일 한 연예매체를 통해 “여자 1호가 바나나걸 김상미로 활동한 사실을 알고 있었다. 항간에 제기된 홍보성 논란은 가당치 않다. 오히려 역차별이다”라고 전했다.



민 CP는 “김상미가 바나나걸로 활동했던 시기가 2008년으로 5년전이다. 과거 연예인 활동을 했다고 해서 짝을 찾지 말란 법은 없다”고 했다. 또 “출연을 결정하는데 있어 일반인보다 더 큰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다. 음모론을 제기하는 것은 진정성을 가지고 나온 한 여성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29일 방송된 SBS ‘짝’ 여자 1호로 출연한 김상미는 뚜렷한 이목구비와 털털한 성격을 과시하며 남성출연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김상미는 “뮤지컬 배우이자 CF모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상미는 첫 도시락 선택에서 남자 4명의 선택을 받았다.



방송 후 여자 1호가 2008년 ‘4대 바나나걸’로 가요계에 데뷔한 김상미(예명 김사은)로 밝혀지며 “홍보성으로 출연한 것이 아니냐”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