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님 몰래 토핑 빼먹다 걸린 피자 배달부

온라인 중앙일보 2013.05.30 12:01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피자 배달부가 고객이 주문한 피자 토핑을 몰래 먹는 장면이 엘리베이터 CCTV에 잡혔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2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한 피자 배달부가 고객이 주문한 피자의 토핑을 몰래 먹다 CCTV에 찍혀 망신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유튜브에 공개된 이 CCTV 영상은 29일 오후 5시 현재 35만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한 피자 배달부는 피자 배달 중,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돌연 피자 상자를 열었다.



그 후 이 배달부는 피자 위에 올려져 있는 토핑을 손으로 집어 먹었다.



토핑을 어느 정도 집어 먹은 배달부는 피자를 다시 상자에 넣은 후, 엘리베이터가 손님 집 앞에 다다르자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피자를 배달했다. 피자 배달부는 그의 행동이 완전범죄가 될 줄 알았지만, 엘리베이터 안에 설치된 CCTV에 전부 찍혀 들통이 나고 말았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다음에 배달할 땐 토핑을 확인해야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