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대사관, 탈북자 면회도 안 했다"

중앙일보 2013.05.30 00:50 종합 2면 지면보기
라오스에서 북한 당국에 인계돼 중국으로 추방된 탈북 청소년 9명이 28일 평양행 고려항공편으로 북송(北送)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29일 오후 “라오스에서 추방된 탈북민들이 어제 북송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북 18일간 추적해 강제 송환
정부는 추방될 때까지 손 놔
인권단체 “북송 책임 물어야”

베이징(北京) 주재 한국대사관 등 현지 소식통들도 탈북 청소년들이 지난 27일 북한 외교관 여권을 소지한 인사들과 함께 중국 쿤밍(昆明)으로 이동한 후 같은 날 오후 10시30분쯤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28일 오후 1시5분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탈북 청소년들의 북송이 기정사실화되면서 외교부와 라오스 한국 대사관의 ▶초동 대처 미숙 ▶정보력 부재가 도마에 올랐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 10여 개 북한 인권단체는 29일 외교부 청사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고 “현지 선교사가 두 차례에 걸쳐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에 긴급개입 요청을 했으나 한국대사관은 이들이 이민국에 18일간 수용돼 있는 동안 단 한 차례 면회도 없었다”며 “탈북 고아들을 내버려둔 대사관을 조사하고 책임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라오스 대사관 측의 미숙한 대처는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탈북 청소년들을 데려온 선교사 부부가 라오스 당국의 불심검문을 받은 직후 “여행객이라고 둘러댔다”고 말하자 대사관 측은 “인신매매로 오인받을 수 있으니 탈북자라고 신분을 밝혀라”라고 조언한 게 대표적이다. 이후에도 대사관은 탈북 청소년 접견에 실패했는데도 “인계가 가능할 듯하다” “조금 더 기다려달라”는 라오스 당국의 말만 믿는 미숙함을 보였다. 추방 당일인 27일에는 라오스 당국이 오후 1시쯤 “한국대사관과 면담을 한다”며 탈북 청소년들을 데려갔다는 사실을 선교사 부부가 대사관에 급히 알렸지만 대사관은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외교부는 5시간이 지난 오후 6시 라오스로부터 중국 추방 사실을 통보받고 나서야 부랴부랴 장관 주재 대책회의를 여는 등 졸속·늑장대응에 나섰다. 29일 항의 집회에 나온 선교사 어머니 김연순(66)씨는 “그동안 영사관 측이 전화를 제대로 안 받아 아들이 나를 통해 3자 연락을 취할 수밖에 없었다”는 주장도 했다.



 정부가 속수무책으로 기다리던 18일간 북한 당국은 발 빠르게 뛰었다. 현지의 북한인권 활동가는 “북한이 탈북자 소문을 들은 후 라오스 당국에 강하게 추방 요구를 했다고 들었다”며 “20일 이민국 조사 당시에도 북한말을 쓰는 인사가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라오스가 우리 정부에 “기다려달라”며 시간을 버는 동안 여행통과증을 준비하고 보위부 요원을 급파하는 등 철저한 사전 준비를 했다. 여행통과증을 통해 중국으로부터 10일짜리 단체비자를 발급받으며 중국의 개입 여지도 차단했다. 만반의 준비를 갖춘 북한은 육로 대신 당당히 비행기를 타고 중국 쿤밍과 베이징을 거쳐 평양으로 향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정부는 29일 오후까지도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고 하다 오후 6시쯤에야 “북송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자 북한인권시민연합 사무국장은 “이들이 베이징에 하루를 머물렀다면 현지 공관이 상황을 파악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현장 파악이 늦어지며 마지막 외교 노력 가능성까지 날린 셈”이라고 비판했다.



정원엽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