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 국제심판 임은주, 이젠 강원 FC 사장

중앙일보 2013.05.30 00:43 종합 29면 지면보기
임은주
“원한다고 해서 ‘최초’란 수식어를 달 수 없다. 노력의 결과가 오늘의 나를 있게 했다.”


국내 프로구단 중 여성은 처음
낙하산 인사 여부 불씨는 남아

 프로축구 강원 FC는 29일 춘천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임은주(47) 전 국제심판을 새 사장으로 선임했다.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한국 프로스포츠 구단을 이끌게 된 임 사장의 취임 일성은 단단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그는 만장일치로 사장에 선임됐지만 이사들의 불신은 남아 있었다. 지난 2011년에도 강원 사장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낙마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후광에 힘입어 사장직을 노린 낙하산 인사”라는 비난을 넘지 못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 우려가 나왔다. 이에 임 사장 후보는 “낙하산은 아니다. 큰소리 친 만큼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강원은 올 시즌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K리그 클래식(1부 리그)에서 1승5무7패로 12위에 머물러 있다. 이대로 시즌을 마치게 되면 K리그 챌린지(2부 리그) 1위 팀과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위기 상황에서 강원은 여성 사장을 기용하며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임 사장은 “강원이 강등권 탈출을 꿈꾸는 팀이 아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노리는 팀으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원의 발목을 잡고 있는 재정 문제에 대해서는 “다각적인 마케팅을 통해 극복하겠다”는 해결책을 내놨다.



 임 사장은 여성 심판계의 ‘최초’ 기록은 대부분 갖고 있다.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당시 여자축구 선수로 뛰었던 그는 99년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K리그 전임주심이 됐다. 이해 한국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의 주심을 맡았고, 2001년에는 U-17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주심을 봤다. FIFA 주관 남자대회에서 여성이 주심을 본 것은 세계에서 처음이었다.



 이런 경력이 오히려 발목을 잡아 ‘경영 능력 부족’이란 비난을 받았다. 이에 임 사장은 “심판 경력만 주목이 돼서 그렇지 마케팅 회사도 13년 동안 꾸려 왔다”며 “강원은 최근 임금체불 문제 등 소통이 안 되는 경우가 많았다. 자비로 우리 회사의 인재를 데려와 소통이 되는 구단으로 탈바꿈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김민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