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여성팬 잘모셔" 신인 아이돌 성접대 강요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3.05.29 10:22
[ JTBC ‘김국진의 현장박치기’ 캡처]
28일 방송된 JTBC 시사예능쇼 ‘김국진의 현장박치기’가 접대 공화국을 주제로 연예계 접대 문화의 충격적인 현실을 고발했다.



데뷔를 미끼로 한 술자리 참석 요구, 기획사의 성상납 강요 등 상식 밖의 접대로 피해를 입는 건 여성만이 아니었다.



김겨울 스포츠조선 기자는 “여성 뿐 아니라 남성도 성접대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하지만 남성이라는 이유로 묵살당하고 이슈가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실제 사례도 소개됐다.



박종권 스포즈조선 기자는 “한 소속사에서는 일본에서 여성팬이 올 때마다 신인 남성 아이돌 그룹에게 성접대를 시켰다”며 “(성접대를 받은) 일본팬은 단순한 팬이 아니라 재력과 권력을 갖고 있는 사람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을’의 위치에 놓일 수밖에 없는 연예인과 연예지망생들이 ‘갑’에 의해 성상납 요구를 받은 사례와 연예인 성상납과 스폰서의 차이 등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은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