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금자리주택 마지막 분양

중앙일보 2013.05.29 00:14 경제 1면 지면보기
이명박정부의 야심작이던 ‘보금자리주택’이 퇴장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미 보금자리주택 특별법 개정에 나섰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보금자리지구의 명칭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더 이상 보금자리지구를 지정하지 않고 이미 정해진 지구에 지을 주택을 임대 위주로 바꾸고 있다.


위례·하남미사 등 1만 가구

이에 따라 올해 사실상 마지막 보금자리 분양주택(소유권 이전 주택)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SH공사에 따르면 올해 분양 예정인 물량이 1만여 가구다. 강남권 신도시인 위례신도시, 경기도 하남시 미사지구에서다. 이 중 4000여 가구는 위례 등 강남권에서 분양된다.



 이들 주택의 청약경쟁은 치열할 것 같다.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에 들어서는 보금자리주택은 분양가가 저렴해 ‘반값 아파트’로 불렸다. 가격이 대개 주변 시세의 50~80% 수준이었다. 서울 강남지구의 분양가는 인근 주택 가격의 절반 정도인 3.3㎡당 924만~1056만원이었다. 그래서 보금자리주택 분양 때마다 주택 수요자들이 대거 몰려 2011년 12월 위례신도시 보금자리주택은 1순위에서 최고 46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정부 정책이 바뀌면서 올해 분양되는 보금자리주택의 희소가치가 더 높아지게 됐다”고 말했다. 보금자리주택은 청약저축이나 청약종합저축 통장을 가진 무주택 세대주만 신청할 수 있다. 주변 시세 대비 분양가 수준에 따라 계약 후 4~8년간 팔지 못한다.



황정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