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최용해 6자회담 복귀 발언 보도 안 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3.05.26 03:33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시진핑 면담 사실 대대적 보도하며 북·중 우호만 강조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로 방중했던 최용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24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면담한 사실을 북한 매체들이 25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시 주석이 한반도 비핵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최 국장이 6자회담 복귀를 시사한 사실은 전혀 보도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최 총정치국장이 “전통적인 조·중(북·중) 친선을 계승하고 공고하게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김 제1위원장의 친서를 시 주석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시 주석은 이에 대해 사의(謝意)를 표명하고 ‘중국 당과 정부는 전략적인 높이와 장기적인 견지에서 중·조 친선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며 시종일관 조선식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을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들 매체는 시 주석이 “한반도 비핵화는 모두가 바라는 바이고, 대세의 흐름”이라며 “유관 국가들이 6자회담을 진전시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지속적인 평화·안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한 사실은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또 최 총정치국장이 시 주석에게 “6자회담 등 여러 형식의 대화·협상을 통해 관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각국과 공동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한 사실도 전하지 않았다.



반면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은 시 주석이 한반도 비핵화 필요성을 언급한 뒤 최 총정치국장이 “북한은 중국의 건의를 받아들여 각국과 대화하길 희망한다”고 말한 사실을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외교가에선 “북한이 중국의 압박 때문에 대화 국면으로 돌아서게 된 현실을 그대로 전하기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류정화 기자 jh.insight@joongang.co.kr



중앙SUNDAY 구독신청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