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용해 "중국 건의 접수해 대화하겠다"

중앙일보 2013.05.24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로 중국을 방문 중인 최용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23일 류윈산(劉雲山)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선전 문화 담당)을 만나 한반도의 긴장완화를 위해 관련국들과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류윈산 상무위원 어제 만나
중 서열 5위가 북 3위 상대
시진핑 면담은 아직 못 해

 중국 관영 중앙TV(CC-TV)에 따르면 최 특사는 “우리(북한)는 중국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해 한반도 문제를 대화 협상 채널로 돌아가도록 큰 노력을 한 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 (우리는) 중국의 건의를 접수해 관련 당사자들과 대화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류 위원은 최 특사 일행에게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해 비핵화가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위해 6자회담을 통한 당사자들의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반도 관련 당사국들이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 자제도 촉구했다. “한반도 안정과 평화가 중국과 북한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중국 공산당 공식 서열 5위인 류 위원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함께 외교 분야를 관장하는 중앙외사영도소조 일원이다.



 이날 당초 예상됐던 시 주석과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시 주석은 21일부터 지난달 지진이 발생한 쓰촨(四川)성 루산(盧山) 지역에서 피해복구 현황을 둘러보고 23일 오후 베이징으로 돌아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특사 방문일 경우 자신보다 서열 높은 사람을 만나는 게 일반적인데 북한 내 서열 3위에 해당하는 최용해가 자신과 정치적으로 동급에 가까운 인물을 만난 건 일반적인 격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최 특사와 시 주석 간의 면담 불발과 관련해 북한에 대한 중국의 불만 표현이라는 시각도 있다. 시 주석이 일정상 23일까지 루산 지역에 있었지만 북한 특사가 와 있는 상황에서 지진 피해지역을 돌아본다는 것이 외교적으로 흔하지 않다는 것이다. 특히 최 특사 일행이 김정은의 친서를 소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시 주석을 만나지 못할 경우 이를 전달하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최 특사 일행은 24일 오후 귀국할 것으로 알려져 막판 면담이 이뤄질 가능성은 남아 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강태화 기자





[관계기사]

▶ 北, 최특사 대대적 보도…中 "오판말라" 싸늘

▶ "中 기본 입장은…" 한·중, 대화 내용도 소통하는듯

▶ [단독] 中, '최용해 방중' 한국에 미리 알렸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