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고] 샹송 가수 조르주 무스타키

중앙일보 2013.05.24 00:47 종합 26면 지면보기
프랑스의 대표적 샹송 가수이자 작곡가인 조르주 무스타키(사진)가 23일 별세했다. 79세. 1934년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태어난 무스타키는 51년 파리로 이주했다. 스무 살에 결혼했다가 실패하고 벨기에 브뤼셀로 간 그는 돌아올 여비가 없어 재즈바에서 노래를 했다고 한다. 파리로 돌아온 뒤 전설의 여가수 에디트 피아프를 만난다. 이브 몽탕과 이별한 뒤 쓸쓸함을 달래던 피아프는 무스타키를 기타 반주자와 백코러스 가수로 영입했다. 둘은 연인으로 발전했고 무스타키는 피아프를 위해 곡을 만들었다. 58년 히트곡 ‘밀로르(Milord)’ 등이다. 그가 작곡한 노래는 300여 곡. 이브 몽탕, 줄리엣 그레코 등 프랑스의 톱 가수들이 불렀다. 85년 이후 한국도 수차례 찾았다.



한영익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