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특사 최용해 방중 중국, 한국에 미리 알렸다

중앙일보 2013.05.23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22일 중국을 방문한 최용해 총정치국장이 김정은의 친서를 조만간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에게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낮 고려항공 특별기 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한 최 특사는 왕자루이(王家瑞) 당 대외연락부장과 오찬을 겸한 면담을 하고 북핵과 개성공단 문제 등 한반도 위기해소 관련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했다. 베이징(北京)의 한 고위 외교소식통은 이날 “최 특사가 김정은의 친서를 갖고 왔고, 늦어도 내일(23일)까지는 시 주석을 만나 이를 전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중 한반도 긴장 완화 논의
최, 시진핑에게 친서 전할 듯

 최 특사와 왕 부장은 또 지난해 11월 리젠궈(李建國) 중국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의 북한 방문 이후 중단된 북·중 고위급 교류 재개에도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자 매월 진행하던 당·정·군 채널의 고위급 교류를 전면 중단했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최 특사가 방문 기간 중 한반도 관련 문제와 양국 공동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이라며 “중국은 시종일관 6자회담 재개를 통해 한반도 안정을 추구하고 장기적인 동북아 안정을 위해 노력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가 특별기 편으로 방중했다”며 “이영길 군 상장(우리의 중장), 김성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김형준 외무성 부상, 김수길 군 중장과 관계 일꾼들이 같이 출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5군단장을 지낸 이영길은 올해부터 총참모부 작전국장을 맡고 있다. 김수길 중장은 지난 2월 김정은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 참석했던 멤버다. 특사단에 이례적으로 군 인사가 많이 포함된 점으로 미뤄 방중 기간 중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황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편 북한 특사단의 방중과 관련, “중국이 사전에 우리 정부에 특사단 파견 사실을 알려왔다”고 정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이 우리에게 통보해준 시점을 알려주기는 어렵지만 중국채널을 통해 사전에 중국이 알려왔었다”며 “중국이 ‘북한과 협의가 있을 것 같다’→‘특사가 오는 것 같다’→‘특사가 왔다’ 등의 순서로 순차적으로 구체화해서 알려주는 형식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의 특사 파견 목적에 대해선 “정확한 목적 등에 대해서는 중국과 북한에서도 극소수만 정확히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베이징=최형규·정용환 특파원 서울=강태화 기자





[관계기사]

▶ 北, 최특사 대대적 보도…中 "오판말라" 싸늘

▶ 中 서열 5위가 北 3위 상대…시진핑 면담도 아직

▶ "中 기본 입장은…" 한·중, 대화 내용도 소통하는듯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