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동아·태 차관보에 러셀 1차 북핵 위기 때 한국 근무

중앙일보 2013.05.17 00:25 종합 22면 지면보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에 대니얼 러셀(사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을 지명했다.



 직업 외교관 출신인 러셀은 1차 북핵 위기 때인 1992~95년 주한 미대사관에서 근무하며 북한 문제를 다뤘다. 2005~2008년에는 오사카·고베 주재 미국 총영사를 역임해 한국과 일본 업무에 정통하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시절인 2008년 국무부 일본과장을 맡아 미 정부에선 ‘일본통’으로 불린다.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자리는 캠벨 전 차관보가 지난 2월 초 퇴임한 뒤 한국계 미국인 조셉 윤 수석 부차관보가 대행해 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