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 필리핀에 교류 단절 경고

중앙일보 2013.05.13 00:22 종합 18면 지면보기
대만 어민이 필리핀 해양경비대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양안(중국과 대만)이 필리핀에 대해 전방위 압박을 가하고 있다. 필리핀도 이에 반발하면서 이번 사건이 남중국해 영토분쟁으로 비화하고 있다. 앞서 9일 대만과 필리핀 사이의 바시 해협 인근 해상에서 대만 어선 광다싱(廣大興) 28호가 필리핀 함정의 기관총 공격을 받아 65세의 선원 훙(洪)모씨가 숨졌다.



 마잉주(馬英九) 총통은 11일 밤 고위 국가안전회의를 열고 필리핀 정부에 72시간 이내에 이번 사건에 대한 공식 사과와 배상, 그리고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고 총통부가 12일 밝혔다. 대만은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대만에서 일하고 있는 필리핀인과 주 타이베이 필리핀 대표부 철수를 요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재 대만에는 8만7000명의 필리핀인이 일하고 있다. 이는 대만 내 외국 노동자의 19%에 해당한다.



 중국은 사건 직후 구축함 1척과 민간 선박 2척을 남중국해 난사군도(스프래틀리 군도) 중 양국 영토분쟁 지역인 런아이자오(仁愛礁) 근해로 파견해 필리핀을 위협했다. 이에 필리핀 해군도 구축함과 순찰함, 병력 운송함 등 모두 3척을 급파해 중국 선박을 감시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