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L서도 당당하네, 한·일 투수들

중앙일보 2013.05.06 00:49 종합 34면 지면보기
한·일 야구팬들이 동시에 메이저리그를 주목한 건 1990년대 중반부터였다. 노모 히데오(45)는 1995년 LA 다저스와 계약하며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특유의 꽈배기 동작에서 나오는 포크볼은 메이저리그를 놀라게 했다. 첫해 13승 6패, 평균자책점 2.54로 신인왕을 차지했다.


오늘 4승 도전하는 신인 류현진
사이영상 후보 꼽히는 다루빗슈
자책점 1.61 이와쿠마, 2.25 구로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찬호(40)는 추격자였다. 94년 다저스와 계약한 그는 96년 빅리그 첫 승을 거뒀다. 박찬호는 150㎞대 중반의 빠른 공으로 노모를 추격했다. 박찬호와 노모는 97년 다저스 선발 투수로 함께 뛰었다. 당시 박찬호는 “지금의 박찬호와 노모 말고, 선수 생활이 끝났을 때의 둘을 비교해달라”고 했다. 노모는 123승으로 메이저리그 생활을 마쳤고 박찬호는 124승을 달성했다. 기나긴 라이벌전이었다.



 2013년 한·일 스타 투수들이 메이저리그에서 경쟁을 펼친다. 메이저리그에서 입지를 다진 다루빗슈 유(27·텍사스)와 이와쿠마 히사시(32·시애틀), 구로다 히로키(38·뉴욕 양키스)에게 ‘메이저리그 신인’ 류현진(26·LA 다저스)이 도전하는 형국이다.



 미국에서는 일본 투수들에 대한 관심이 더 크다. 선두주자는 다루빗슈다. 미국 팬과 언론은 다루빗슈를 ‘신비롭다’고 표현했다. 일본에서는 “다루빗슈는 8개의 구종을 던진다”고 분석했다. 패스트볼 계열 4개(포심·투심·컷·변형 투심)와 변화구 4개(커브·포크볼·슬라이더·체인지업)다. 미국 언론도 변형 투심을 제외한 7가지 구종을 인정하고 있다. “너클볼을 제외한 모든 구종을 던진다”는 찬사도 내놨다.



 다루빗슈는 올 시즌 첫 등판(3일 휴스턴전)에서 9회 2사까지 단 한 명의 주자도 내보내지 않는 ‘퍼펙트급 투구’를 펼쳤다. 5일 현재 5승 1패 평균자책점 2.33, 58탈삼진이다. 메이저리그 전체 다승 공동 2위고 삼진은 전체 1위다. 미국 언론은 다루빗슈를 ‘사이영상 후보’로 언급하고 있다.



 이와쿠마는 일본에서 다루빗슈의 라이벌이었다. 지난해 미국 땅도 함께 밟았다. 올 시즌 성적도 다루빗슈 못지않다. 5일에는 지난해 사이영상 수상자 RA 디키(39·토론토)와의 선발 맞대결에서 7이닝 5피안타·1실점으로 완승했다. 시즌 3승(1패)째를 수확하며 평균자책점을 1.61(전체 6위)로 낮췄다.



 구로다는 30대 후반에 뉴욕 양키스의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다. 올해 성적은 4승 1패 평균자책점 2.25. 일본팬들은 그를 ‘기적의 사나이’라고 부른다. 고교 시절 후보 선수였던 구로다는 93년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150㎞의 공을 뿌렸다. 30대 중반에 싱커를 연마해 메이저리그 입성에도 성공했다. 37세이던 지난해에는 무려 219이닝을 소화했다.



 류현진은 6일 오전 9시5분 AT&T파크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전에서 시즌 4승에 도전한다. 현재 성적은 3승 1패, 평균자책점 3.35. 준수하지만 일본 투수들에 비해서는 아직 부족하다. 미국 출국 전 류현진은 “올해 다루빗슈하고 비교하지 말아 달라. 1년차 다루빗슈라면 모를까”라고 말했다. 지난해 다루빗슈는 16승 9패, 평균자책점 3.90을 기록했다. 올해의 류현진이 겨냥하는 목표다. 류현진의 프로야구 신인 시절을 지켜봤던 김인식(66·전 한화 감독) 한국야구위원회 기술위원장은 “경쟁심을 가지면서도 남을 의식하지 않는 게 현진이의 장점이다. 한·일 라이벌 구도가 현진이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했다.



하남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