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漢字, 세상을 말하다

중앙선데이 2013.05.05 02:11 321호 27면 지면보기
자포자기(自暴自棄)는 오늘날 될 대로 되라는 식의 체념의 뜻을 나타낼 때 자주 사용한다. 절망한 끝에 스스로를 포기하고 돌아보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맹자(孟子) 이루(離婁)편에 이 말이 처음 등장할 때는 뜻이 조금 달랐다.

自暴自棄<자포자기>

맹자는 “스스로 해치는 자와는 더불어 말할 수 없고 스스로 버리는 자와는 더불어 일할 수 없다(自暴者 不可與有言也 自棄者 不可與有爲也)”고 했다. 보통 ‘사납다’는 뜻으로 쓰이는 포(暴)가 여기서는 ‘해친다’는 뜻으로 사용됐다.

무엇이 스스로를 해치는 ‘자포’이고 또 무엇이 스스로를 버리는 ‘자기’인가. 맹자는 설명하기를 예의(禮義)를 비방하는 것을 ‘스스로 해친다’고 했고, 내 몸이 인(仁)에 거처하고 의(義)를 따라 행하지 않는 것을 ‘스스로 버린다’고 했다(言非禮義 謂之自暴也 吾身不能居仁由義 謂之自棄也).

맹자는 이어서 ‘인(仁)은 사람의 편안한 집이고 의(義)는 사람의 바른 길인데 사람이 이 편안한 집을 비워두고 살지 않으며 바른 길을 버려두고 행하지 않으니 슬프다(仁 人之安宅也 義 人之正路也曠安宅而弗居 舍正路而不由 哀哉)’고 탄식했다.

최근 폐쇄로 치닫고 있는 개성공단 사태를 보며 생각나는 게 이 맹자의 말씀이다. 북한이 핵을 버림으로써 한반도를 한민족의 편안한 거처로 만들고, 경제를 발전시킴으로써 남북한 공동 번영의 길이라는 바른 길을 가려 하지 않으니 참으로 답답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개성공단 사태가 이렇게 악화된 데는 먼저 개성공단 근로자를 출근시키지 않는 강수를 두며 기(氣)싸움을 유도한 북한 지도부의 책임이 우선이다. 자신이 만든 줄로 제 몸을 스스로를 묶는다는 자승자박(自繩自縛)이요, 자신이 저지른 일의 결과를 자신이 감수해야 하는 자업자득(自業自得)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 못난 아우와 똑같은 방법을 취하는 것도 우리가 할 바는 아닐 것이다.

‘만약 전생의 일을 알고자 한다면 금생에 받는 것을 보면 알 수 있고, 내생의 일을 알고자 한다면 금생에 행한 일을 보면 알 수 있다(欲知前生事 今生受者是 欲知來生事 今生作者是)’. 법화경(法華經)에 나오는 말이다. 모든 결과는 뿌린 대로 거두게 된다는 것이리라.

남북 모두 앞으로 어찌할지에 대해 조용히 자문자답(自問自答)하는 시간을 가져 보기를 바란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