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보 1호' 숭례문 다시 열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3.05.04 14:59








































2008년 2월 방화로 소실됐던 국보 1호 숭례문이 5년 3개월의 복구사업을 마치고 다시 국민 품으로 돌아왔다고 헤럴드경제가 보도했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4일 오후 2시 서울 숭례문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복구사업 참여 장인, 일반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숭례문 복구사업이 공식 완료됐음을 선언하는 완공식을 열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축사에서 “숭례문은 우리의 민족혼과 정체성을 상징하는 대한민국의 얼굴”이라며 “숭례문의 부활은 단순한 문화재 복구 차원의 의미를 넘어서 우리 민족의 긍지를 되살리고, 새로운 희망의 문, 새 시대의 문이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새 정부는 국정 기조의 핵심축으로 문화융성의 시대를 열고자 한다”며 “숭례문의 새 문이 활짝 열렸듯이 우리의 문화 자산과 콘텐츠를 인류가 함께 누리고 즐길 수 있도록 세계로 나아가는 문을 활짝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변영섭 문화재청장은 “숭례문 복구사업이 진행되던 지난 5년 3개월 동안 문화재청은 진정어린 참회의 시간이었다”며 “숭례문 복구는 우리 민족의 문화에 대한 관심과 저력을 새삼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날 경축행사는 ‘숭례문, 문화의 새 문이 열리다’는 슬로건과 ‘상생’이라는 주제 아래 숭례문 현장과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오후 6시까지 개최된다.



연극 연출가 출신인 이윤택(61)씨가 총감독한 이번 경축행사는 문화유산의 후손전수를 염원하는 어린이 합창단의 동요합창에 이어 과거의 액운을 씻어 하늘로 보내는 숭례문 천도 의식으로 시작됐다.



이어 숭례문 명예수문장이 경축행사 개막을 알리며 북을 울리는 개식타고(開式打鼓)를 한데 이어 복구 경과보고, 현판 제막식, 박 대통령을 비롯한 주빈들의 축사, 그리고 숭례문 복구 완료를 하늘에 고하는 고천(告天) 공연으로 이어졌다.



복구한 숭례문 문을 열어 성 안팎을 연결하는 개문(開門) 의식과 함께 희망엽서를 담은 희망보감(希望寶鑑)을 이봉(移奉)하는 길 닦음 행렬도 진행됐다. 이밖에 세종로에서는 자유연희마당이, 광화문 광장에서는 ‘판굿, 비나리, 아리랑’ 주제공연이 예정돼 있다.



문화재청은 이날 경축행사를 숭례문 방화로 인한 국민의 상실감을 치유하고 온 국민과 함께 경축하는 국민 화합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복구에 참여한 기관 관계자와 장인, 자원봉사자, 기부자 외에 다문화 가정, 탈북자가족,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꿋꿋하게 성장한 어린이, 청소년 등이 참석했다.



기념행사 이후 숭례문은 일반에 공개된다.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 개방하되 5월에는 관람시간을 오후 7시까지 1시간 연장한다.



또 18일 이후부터는 문루 상부(1층)는 매주 토요일(오전 11시, 오후 1시, 3시)과 일요일(오후 1시, 2시, 3시) 특별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신청은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20명씩 받는다.



경축행사 당일인 4일 하루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과 종묘가 무료 개방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