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에 1300만 달러 준 정부 "남은 물품 반출 협의할 것"

중앙일보 2013.05.04 01:45 종합 3면 지면보기
3일 오후 6시30분 북한 측이 요구한 미수금을 전달하기 위해 김호년 개성공단 관리위 부위원장 등 우리 측 5명과 현금 수송 차량 2대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으로 들어갔다.


3000억원어치 … 북은 4월 임금 요구

 수송 차량엔 개성공단 미수금 1300만 달러(약 142억원)가 실려 있었다. 구체적 내역은 ▶북한 근로자 5만3000여 명의 3월 임금 730만 달러 ▶2012년 기업소득세 400만 달러 ▶통신비와 폐기물처리비 등 170만 달러 등이었다. 북측이 요구한 4월분 임금 120만 달러는 추후에 협의하기로 했다.



 약 30분 뒤 개성공단에 남아 있던 홍양호 개성공단관리위원장 등 ‘최후의 7인’이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29일 미수금 지급과 관련한 실무협의가 시작된 지 나흘 만이자 지난달 26일 정부의 개성공단 철수령 이후 일주일 만이었다.



 7인의 무사 귀환은 정부가 예산으로 북한 측이 요구하던 북한 근로자의 3월 임금 미수금과 세금 등을 먼저 지급하면서 이뤄졌다.



 입주 기업들의 자금 여력이 없는 상황이라 예산으로 북 측의 요구를 들어준 것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개성공단에 남은 우리 측 인원 7명의 조속한 귀환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북측이 요구한 전액을 지급했다”며 “사후에 우리 기업들에 확인한 뒤 사후에 정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열린 실무협의에서 우리 측은 123개 개성공단 입주 기업이 개성공단에 남겨둔 완제품과 원부자재 반출 문제를 협의했으나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123개 업체가 남겨두고 온 원부자재와 완제품을 합치면 약 3000억원어치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인사는 “북측에 판문점 채널과 군사통신선 재개도 제의했다”며 “북측과 전화 접촉을 통해 계속 대화하면서 남은 물품 반출 문제와 북측이 요구한 4월 임금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추가로 협상할 대목이 남아 있다는 의미다.



 지난달 25일 우리 정부의 실무회담 제의에 북한 국방위원회가 26일 거부 의사를 밝히자 정부는 개성 체류 인원 전원 귀환 조치 결정을 발표했다. 정부의 전원 귀환 조치 발표 다음날인 27일부터 현지 입주기업 직원 126명이 1차로 무사히 귀환했다.



 정부는 개성공단관리위원 등을 포함한 나머지 체류 인원 50명 전원에 대해 지난달 29일 귀환을 시도했으나 이후 시작된 남북 간 실무협의에서 북한이 북측 근로자의 3월분 임금과 소득세·통신료 등의 지급을 요구하면서 귀환 계획에 차질을 빚기 시작했다. 결국 29일에는 43명만 귀환하고 홍 위원장 등 7명은 이 문제를 매듭지을 때까지 개성공단에 잔류해왔다.



장세정·정용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