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몸짱 얼짱' 제시카 알바, 서울 방문한 사진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05.03 10:16






































할리우드 스타 제시카 알바(32)가 서울을 여행 중인 모습이 속속 포착되고 있다.



알바는 2일과 3일, 이틀에 걸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알바는 제일 먼저 ‘안녕, 서울(Hi Seoul)’이라는 글과 함께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한 모습을 공개했다. 이어 알바는 함께 내한한 배우 제이미 패트리코프, 메이크업 아티스트 로렌 앤더슨 등과 서울 동대문 시장에 방문한 사진을 공개했다. 또 제시카 알바는 세미나 참석과 인터뷰 등의 일정을 소화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들도 함께 실시간으로 게재했다.



특히 알바가 올린 한국 음식 사진에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는 간장게장과 동대문 시장의 명물 꼬마 김밥을 맛봤다. 알바는 편한 복장으로 일행들과 함께 노량진 수산 시장에 방문해 게, 오징어, 조개 등을 먹기도 했다. 그가 올린 사진 속에는 식탁 위에 올려진 맥주병과 소주병도 확인할 수 있다.



네티즌들은 “제시카 알바가 노량진 수산 시장에?”, “뭔가 정감간다”, “정말 즐겁고 행복해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국 사랑’으로 유명한 알바의 방한은 1년 만이다. 알바는 지난해 4월에도 가족과 함께 극비리에 내한했다. 당시 알바는 서울 청담동 한 클럽에서 생일파티를 열었고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친환경 유아용품 제조회사를 설립하고 기업가로 활동 중인 알바는 서울에서 열리는 글로벌 미래 비전 포럼 SDF 서울디지털포럼 2013(Seoul Digital Forum, SDF 2013)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