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끝' 김창완, 욕망의 추악한 뒷모습을 보이며…

온라인 중앙일보 2013.04.28 15:07
드라마하우스




 

“한 사람이라도 더 퍼트리십시오.”



‘세계의 끝’ 김창완(59)이 섬뜩하고 그로테스크한 표정으로 ‘충격 결말’을 예고했다.



김창완은 JTBC 특별기획드라마 ‘세계의 끝’(극본 박혜련, 연출 안판석, 제작사 드라마하우스)에서 최고의 실력을 겸비한 의학자이자 과학자 최수철 역을 맡고 있다. 28일 방송될 11회 분에서는 김창완이 병원에 입원한 채 넋 나간 모습으로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뿜어내고 있다.



극중 최수철(김창완)은 M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을 코앞에 두고 M바이러스에 감염되는 비극적인 현실에 놓였다. M바이러스의 재앙을 구원해줄 영웅이 될 뻔 했던 최수철이 M바이러스의 최대 희생양이 되면서, 그동안 숨겨왔던 ‘악마 본색’을 본격적으로 드러냈다.



‘세계의 끝’ 11회 예고편에서는 최수철이 “한사람이라도 더 퍼트리십시오”라고 속삭이는 모습이 담겨지면서 최수철의 광기어린 행보를 짐작케하고 있다.



시한폭탄 같은 감염자 신분인 최수철이 어떤 행동으로 충격적인 결말을 이어갈 지 궁금증을 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은 “최수철 교수는 단순한 악역이라기보다는 우리 안에 내재된 악한 욕망을 내비쳐주는 일종의 장치적 역할”이라며 “변종 M바이러스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고자 하는 욕망이 크다는 점으로 미뤄 11회는 M바이러스 재앙의 최대 위기가 될 것이다. 최수철의 깜짝 놀랄 최후의 행동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지난 10회에서는 강주헌(윤제문)에게 악의적으로 접근, M바이러스에 감염시키고자 했던 어기영(김용민)과 면회 시간을 연장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보호경찰을 감염시켰던 이성욱(허정도)이 한 병실에 격리됐다.



이성욱이 어기영에게 강주헌의 감염을 도와주겠다고 나서면서 앞으로 극 전개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세계의 끝’ 11회는 28일 일요일 오후 9시 55분 JTBC를 통해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