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야구] 나이트, 화끈한 밤

중앙일보 2013.04.25 00:35 종합 28면 지면보기
굿 나이트(Good Knight). 넥센이 24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두산전에서 브랜든 나이트(38)의 호투를 앞세워 9-1로 대승했다. 선발 나이트는 6이닝 동안 5피안타·1실점으로 틀어막아 넥센의 6연승을 이끌었다. 6연승은 올 시즌 9개 구단 중 최다 기록이다.


6이닝 5피안타·1실점 … 두산 잡아
넥센, 9개 팀 중 시즌 최다 6연승

 나이트는 2회와 6회를 제외하고 매회 주자를 내보냈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4회 1사 1, 3루에서 양의지를 병살타로 잡아내며 최대 위기를 넘겼다. 평소보다 제구가 좋지 않았지만 연타와 장타를 맞지 않았다. 지난해 평균자책점 1위(2.20)다운 노련한 피칭으로 시즌 3승째를 올렸다.



 넥센 타선은 찬스마다 장타를 때려내며 두산 선발 노경은을 괴롭혔다. 0-0이던 2회 김민성의 1타점 2루타에 이어 유한준의 좌월 투런포가 터졌다. 3-1이던 5회 박병호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 2점을 추가했다.



 올 시즌 넥센을 만만하게 보는 팀은 없다. 에이스 나이트가 주축을 이루는 선발진, 마무리 손승락이 버티는 불펜진이 모두 지난해보다 강해졌다. 박병호와 강정호가 건재한 중심타선에 이성열이 홈런 1위(6개)를 달리며 힘을 보태고 있다. 시즌 전 넥센을 4강 후보로 꼽는 전문가는 거의 없었지만 당당히 선두권에 있다. 6연승에 마음껏 취해도 좋을 밤이었다.



 잠실에서는 삼성이 LG에 3-2로 역전승했다. LG 선발 리즈는 2-1로 앞선 7회 2사 2, 3루에서 물러났고 지난겨울 삼성에서 LG로 이적한 정현욱이 옛 동료 박한이에게 역전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부산에서는 롯데가 SK 정근우에게 홈런 두 방을 맞았지만 8-7로 역전승했다.



김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