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테크 정보

중앙일보 2013.04.23 06:19
박근혜정부의 경제 키워드는 ‘서민’과 ‘일자리’다. 새 정부 경제대책의 핵심이 서민경제의 안정과 일자리를 늘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연립·다세대 주택, 기존 세입자까지 전세 대출대상 포함

정부가 추진하는 각종 국책사업도 이들 사안에 맞춰 추진되고 있다. 은행들도 이에 화답하고 있다. 서민이나 중소·밴처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하면서 여러 우대혜택도 부여해 재정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전세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로자에게 최대 7000만원까지 최저 연 3%대로 자금을 빌려주는 ‘IBK근로자우대 전세대출’의 판매에 들어갔다. 정부가 힘쓰고 있는 서민경제 안정에 얼마라도 도움을 주려고 만든 상품이다.



이 상품은 기존 전세자금 대출과 달리 보험증권이나 보증서를 발급받지 않아도 돼 약 0.3~0.5%정도 되는 보증료 부담이 없으며, 거래실적에 따라 대출금리를 최고 0.5%포인트 추가감면을 받을 수 있어 이자부담이 대폭 줄었다. 예컨대 5000만원을 1년간 빌릴 경우 최저 대출금리는 연 3.46%로 주택담보대출의 4.19%와 국민주택기금 전세대출의 4%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또 연립·다세대 주택 및 기존 세입자 등으로 대출대상을 확대했으며 기한 전 상환수수료를 전액 면제해 언제든지 상환이 가능하도록 했다. 지원대상은 소득이 있는 근로자라면 누구나 가능하며 임차금액의 70% 범위 내에서 최대 7000만원까지 빌려준다.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존 고금리 전세대출을 이용하는 근로자에게 적합한 상품”이라며 “근로자들의 주거 및 생활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은 이와 함께 일자리 창출에 밑걸음이 될 창업분야에 1조원을 지원하는 ‘IBK창업섬김대출’을 출시했다. 지원대상은 창업 5년 이하 중소기업이며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지역보증재단 등과 연계해 벤처기업 등 지식기반산업과 기술자격증 보유자나 전문분야 경력자 창업기업에 각 4000억원, 소상공인에 2000억원을 공급한다.



창업 2년차 생존율이 급격히 낮아지는 특성을 감안해 어려운 시기에 대출금 상환부담을 덜어주고자 기존 창업상품과 달리 대출기간을 3년에서 최저 5년으로 늘렸다. 또 대출금리를 보증비율에 따라 0.5~1.0%포인트 자동감면하며, 보증서발급보증료를 최대 0.8% 지원한다. 이 밖에 창업과 관련한 교육컨설링과 멘토링을 통해 성공적인 창업을 돕고 신속한 자금지원을 위해 대출절차를 간소화했다. 이 같은 창업지원사업은 자금지원과 성공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연계 지원함으로써 창업활성화는 물론 성장 생태계를 만드는데 도음을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IBK기업은행은 설명했다.



<서명수 기자 seom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