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량진 재개발 비리, 정치권 불똥 튈 수도

중앙일보 2013.04.23 00:58 종합 13면 지면보기
서울 동작구 노량진본동 재개발 비리를 조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박순철 부장검사)는 지난 19일 이 지역의 철거용역을 맡았던 J사를 압수수색했다고 22일 밝혔다. 재개발 사업비를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최모(51) 전 조합장의 추가 횡령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자금 수사서 야당 전 비서관 거론

 검찰은 최씨와 J사 간에 자금 거래가 잦았던 점을 감안할 때 최씨가 J사를 통해 횡령한 돈을 세탁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얻은 회계장부와 입출금 내역 등을 살펴보며 미심쩍은 자금 거래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최씨가 빼돌린 돈으로 재개발 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정·관계 인사나 관할 지역 공무원들에게 로비를 벌였을 가능성을 두고 수사 중이다.



 일각에서는 J사에서 야당 중진 의원의 전 비서관에게 1억6000만원가량의 돈이 건네진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은 최씨의 추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진행된 것일 뿐”이라며 “아직 정·관계 로비와 관련된 진술이 나오거나 수사를 통해 확인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노량진 지역주택조합은 2007년 7월 금융권에서 거액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을 받아 사육신공원 맞은편에 대규모 아파트 건설 사업을 시작했으나 부동산 경기 침체로 사업이 중단된 상태다.



이가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