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범벅 된 상태"…보스턴 테러 용의자 생포

온라인 중앙일보 2013.04.20 11:43
도주했던 보스턴 마라톤 폭탄테러 용의자 조하르 차르나예프(19)가 19일(현지시간) 경찰에 생포됐다.



19일 미 연방수사국과 경찰 등 수사 당국은 오후 8시45분 매사추세츠주 워터타운 지역에서 조하르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FBI는 워터타운의 한 주택가 뒷마당에 세워져 있는 보트에 용의자 조하르가 숨어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시간 동안 대치 끝에 생포했다. 경찰은 조하르가 다리에 부상을 입어 인근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조하르는 워터타운의 한 주택 뒷마당에 세워져 있는 보트에 숨어있다 적외선 탐지기가 장착된 수색 헬기를 통해 발견됐다.



현장에 있던 보스턴 글로브 기자는 “용의자가 피범벅이 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15일 보스턴 테러사고가 발생한지 4일 만에 용의자 두 명이 모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형인 타메를란 차르네프(26)는 사망했고, 도주했던 조하르도 끝내 붙잡혔다.



폭발 테러 이후 공개수배됐던 이들은 18일 오후 7시20분쯤 처음 포착됐다. 당시 경찰은 케임브리지 시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총격 사건 신고 접수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는 경찰 한명이 숨져있었다. 잠시 후 남성 2명이 캠퍼스 인근 지역에서 머세이디스 벤츠 차량을 훔쳐 달아났다는 도난 신고가 접수됐고 경찰은 차량 추적에 나섰다.



워터타운 지역에서 경찰의 추격전이 이어졌고, 차에 타고 있던 차르나예프 형제와 총격전을 펼쳤다. 총격전 중 타메를란은 몸에 폭발물을 두른 채 경찰을 향해 뛰어들었지만 수십 발의 총탄을 맞고 쓰러졌다. 이후 그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으며 조하르는 도보를 이용해 도주했었다. 이후 경찰은 워터타운 지역을 완전히 봉쇄하고 장갑 차량과 수색견을 앞세운 경찰 병력을 거리 곳곳에 배치하는 등 집중 수색에 나섰다.



이에 앞서 보스턴 마라톤 테러 범행 현장에서 용의자와 테러로 희생된 8살 어린이가 함께 찍힌 충격적인 사진이 공개됐다.



영국 데일리뉴스는 19일 보스턴마라톤 때 찍힌 사진 중에 희생된 마틴 리차드(8)와 용의자 중 한명인 조하르 차르나예프(19)가 같이 있는 사진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 사진에서 마틴은 마라톤에 참가한 아빠를 응원하기 위해 펜스 발판에 올라서 있다.



그 오른편 뒤쪽에 흰 모자를 돌려 쓴 용의자 조하르의 옆 얼굴이 포착됐다. 옆에는 박수를 치는 여성의 모습도 보였다. 박수치는 여성의 옆에는 조하르가 놓아둔 폭탄이 들어있는 배낭까지 보였다. 데일리뉴스는 이 사진이 폭탄이 터지기 1~2분전의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