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대 전·현직 교수 셋 연구비 2000만원 횡령 … 전 방사청 차장에 건네

중앙일보 2013.04.20 00:31 종합 6면 지면보기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10~2011년 국방 연구용역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연구용역비 2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전 방위사업청 차장 정모(6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또 연구비를 횡령해 정씨에게 건넨 혐의로 한모(57)씨 등 국방대학교 전·현직 교수 3명도 붙잡았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방위사업청에 근무하던 2010년 한씨 등 국방대 교수 3명에게 연구용역 과제를 제안했다. 이 과정에서 한씨 등 교수들은 연구비를 가로채기로 정씨와 공모했다. 교수들은 1인당 최대 1000만원의 연구비를 횡령해 총 2000만원을 정씨에게 건넸다.



정강현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