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상직 장관 "車 '제값주기' 관행 정착시킬 것"

뉴시스 2013.04.17 08:03
【서울=뉴시스】김재현 기자 =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7일 "자동차 산업 전반에 '제값 주고받는 거래 관행'을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서초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열린 '자동차부품 중소·중견기업인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장관은 "'제값 받기'를 위해서는 우선 2·3차 협력사가 공정혁신과 작업환경 개선 등을 전개하는 '산업혁신 3.0'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바탕으로 완성차업체-1차 협력사-2·3차 협력사로 이어지는 제값 주고받는 거래 관행을 정착시켜 협력적 기업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더해 윤 장관은 "중소·중견 자동차 부품 기업을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기술·제품개발, 해외마케팅, 금융 등을 지원하겠다"며 "이를 통해 완성차와 부품업체 간 전속관계가 완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근로시간 단축의 단계적 도입 방안 마련, 부품업계 인력 수급 어려움, 자유무역협정(FTA) 추진 시 부품업체 고려 등 다양한 애로사항을 전했다.



윤 장관은 "자동차부품업계의 건의사항을 중소기업 정책에 적극 반영해 부품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123123@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