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교도통신 "북, 미사일 발사대 기립"

온라인 중앙일보 2013.04.11 11:00
북한이 미사일 발사대를 세웠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북한 동쪽에서 미사일 발사대가 상공을 향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일본 방위성이 이같은 사실을 정찰 위성을 통해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사일 발사대가 상공을 향하고 있다는 것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 준비를 끝냈다는 의미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군 당국자는 “북한은 이미 연료 주입을 끝냈기 때문에 언제든 발사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실제 발사해야 발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미사일을 격납고에 숨겼다가 끌어내는 행동을 반복하는 등 고도의 기만전술을 펼치고 있다”며 “북한이 무수단 미사일을 곧 발사할 것이라는 정황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일본 산케이 신문은 김정일이 생전 사용하던 전용열차가 동부로 이동하고 있다고 한 정보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11일 산케이 신문은 “김정일 전용열차가 전날 중거리 탄도 미사일 ‘무수단’이 설치된 강원도 원산 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김정은이 미사일 발사를 시찰· 지휘하기 위해 이 열차를 이용했을 가능성과 위장을 위한 교란 공작의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앞서 CNN등 외신은 북한이 무수단에 액체 연료 주입까지 완료돼 언제든지 발사할 수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