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S건설株 영업손실 5453억 '어닝쇼크'

온라인 중앙일보 2013.04.11 10:19
GS건설이 올 1분기 어닝쇼크로 인해 장초반 하한가까지 주저앉으며 연중 최저치를 경신했다.



GS건설은 11일 오전 10시 15분 현재 7400원(14.98%) 하락한 4만2000원으로 하한가에 진입했다.



GS건설은 10일 연결기준 1분기 영업손실이 535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로 돌아섰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8239억원으로 13.49% 줄었고, 당기순손실도 3860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 어닝쇼크가 과거 수주한 해외 플랜트와 환경 관련 프로젝트의 원가율 악화로 인한 손실을 올해 영업이익에 미리 반영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GS건설 어닝쇼크 소식에 대림산업·현대건설·코오롱글로벌 등 다른 건설주 역시 동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