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름 한 방울 없이 24시간 비행…6000㎞ 대륙 횡단 성공

중앙선데이 2013.03.31 00:01
‘축구의 성지(聖地)’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 세계 최대 규모의 초호화 유람선 퀸 메리 2세호, 세계에서 가장 높은 호텔(102~118층)이 있는 중국 홍콩의 국제상업센터(ICC). 세 곳의 공통점은 ‘쉰들러 리스트’다.


140년 전통 '쉰들러' 태양광 비행기 투자한 이유

제2차 세계대전 때 강제 수용소로 끌려가는 유대인을 구한 영화 얘기가 아니다. 스위스의 엘리베이터ㆍ에스컬레이터 제조업체인 쉰들러 제품이 들어간 곳이다. 쉰들러는 전 세계 시장에서 엘리베이터 2위, 에스컬레이터 1위다. 한국의 빌딩에서도 쉰들러 로고를 찾기 어렵지 않다. 대형 마트의 무빙워크는 대부분 쉰들러 제품이다.



이 회사는 1874년 스위스의 대표적 휴양 도시인 루체른에서 창업했다. 창업자인 로베르트 쉰들러는 그 무렵 프랑스 파리 엑스포에서 눈부신 과학기술의 발전에 감동을 받고 기계 제조업체를 만들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증기선을 만들다 당시 막 대중화한 엘리베이터로 눈을 돌렸다.



19세기 엘리베이터는 대부분 수력으로 작동했다. 산악 국가인 스위스는 예전부터 물레방아 제조기술이 뛰어났다. 여기에 스위스 시계로 대표되는 정밀공업이 더해져 쉰들러는 일약 엘리베이터의 강자로 떠올랐다. 스위스 내수시장이 좁자 쉰들러는 1906년 독일 지사를 시작으로 해외 진출에 일찍 뛰어들었다.



1980년 중국 최초의 서방 합자기업을 세우는 등 신흥시장 개척에도 적극적이었다. 전 세계 100여 개국, 110여개 자회사에서 4만5000여 명의 종업원이 일하는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매출은 82억 스위스프랑(약 9조6000억원), 영업이익은 10억 스위스프랑(약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엘리베이터는 건설경기와 밀접하다. 미국발 금융위기가 시작된 2007년을 제외하곤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비결은 끊임없는 혁신에 있다. 태양광 엘리베이터가 대표적 예다. 태양광 엘리베이터는 옥상의 집광판을 통해 엘리베이터 구동에 필요한 전력을 생산한다. 전력이 남을 경우 전력회사에 되팔 수도 있다. 쉰들러는 1990년 대부터 스마트 시스템에 관심을 가졌다. 포트(PORT)라고 불리는 첨단 정보기술 개인용 카드를 갖고 지하철 개찰구 모양의 문을 통과하면 가장 빨리 탈 수 있는 엘리베이터 위치를 알려준다. 쉰들러에 따르면 포트가 설치된 빌딩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출퇴근 시간이나 점심시간 전후에 엘리베이터 대기시간이 상당히 줄어든다고 한다.





태양광 비행기 ‘솔라 임펄스(Solar Impulse·사진)’는 쉰들러의 혁신성을 잘 보여준다. 스위스의 모험가 베르트랑 피카르가 주도한 이 프로젝트는 석유 등 화석연료 한방울 없이 하늘을 나는 기체를 만드는 게 목적이었다. 쉰들러는 2011년 참가했다. 쉰들러의 태양광·신소재 기술을 지원받은 솔라 임펄스는 지난해 5월 스위스를 출발해 북아프리카까지 비행했다가 그해 7월 스위스로 되돌아오는 총 6000㎞의 대륙 간 횡단비행에 성공했다. 이 비행기는 대낮에 충전해 밤에도 비행할 수 있다. 미국의 경제 격주간지 ‘포브스’가 지난해 쉰들러를 전 세계 100대 혁신 기업으로 꼽은 이유다.



이철재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