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왈왈' 짖어 기네스에 오른 개, 목소리가…헉

온라인 중앙일보 2013.03.30 00:02
























골든리트리버종인 애완견 '찰리'는 목소리가 우렁차다. '찰리'는 29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로얄이스터쇼에서 세계에서 가장 큰 소리로 짖는 개로 기네스 기록에 등재됐다. '찰리'가 짖는 소리는 113.1dB(데시벨)로 공사장 소음을 넘어 록그룹 공연장에서 나는 소리와 맞먹는다. 일반적인 사무실의 소음은 65dB 내외다. 영상팀 [로이터=뉴시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