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진아ㆍ이루 협박범 최희진, 연예인 사생활 폭로 예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3.03.29 09:46
[사진 유튜브 캡처]




 가수 태진아ㆍ이루 부자를 허위 사실로 협박해 실형을 살았던 작사가 최희진(40)이 국내 연예인들의 사생활 폭로를 예고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28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와 포털사이트 블로그에는 ‘특종 X파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최희진이 등장하는 유로 게임의 이름으로 이 게임을 통해 과거 자신과 사귀었던 남자 연예인 10여명과 관련된 추억들을 공개하겠다고 나섰다.



최희진은 “내가 사귀었던 남자친구는 국내 유명한 피아니스트”라며 “그 사람은 다른 남자와 다르게 부드럽고 섬세하고 서정적이었다. 그 남자와 헤어졌지만 그리운 남자를 꼽으라면 이 친구를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자 때문에 2년 동안 멈춘 시간을 보냈다. 내가 힘이 없는 약자라는 게 힘들었다. 그에게 복수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남자들에게 많이 배웠고 연예계의 살아가는 방식에 대해 염증을 느꼈다. 이것은 우울증으로 이어졌다. 나는 작곡가들을 기피하기 시작했고, 전화번호도 수없이 바꿨다”며 “오직 욕망의 대상으로만 남자를 대했다. 로맨스, 애절함도 두근거림도 사라지고 오직 만족을 위해 내게 남자가 필요했다. 그 남자가 나 때문에 상처받았겠지만, 나는 내 상처가 중요했다. 사랑이라는 단어가 슬프게만 느껴졌다”고 말했다.



최희진은 2011년 7월 가수 태진아ㆍ이루 부자를 허위 사실로 협박해 돈을 받아내려 한 혐의로 2년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9월 가석방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진석 기자



[관계기사]

▶최희진 "X파일 사실 무근…나도 기사 보고 충격받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