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주 부채춤 실력 보니…전생에 뭐였길래

온라인 중앙일보 2013.03.29 09:31


















  치명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조선 최고의 팜므파탈’이 탄생했다.



JTBC 주말연속극 ‘꽃들의 전쟁’ 김현주가 고혹적인 부채춤 자태를 과시했다.



김현주는 JTBC 주말연속극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극본 정하연, 연출 노종찬, 제작 드라마하우스)’에서 치명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조선 최고의 악녀’ 소용 조씨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30, 31일에 방송될 3회와 4회에서는 김현주가 인조의 여인으로 거듭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겨질 예정이다. 인조의 후궁으로 발탁된 얌전이 스승 설죽으로부터 매혹적인 춤사위와 농염한 눈빛을 전수받게 되는 것. 김현주가 톡톡 튀고 생기발랄한 얌전의 모습을 벗고, 야망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지독하고 악랄한 소용 조씨로 탈바꿈하기 위한 행보를 시작하게 되는 셈이다.



김현주가 부채춤을 추는 장면은 지난 18일 하동 경남 하동군에 위치한 최참판댁 드라마 촬영장에서 촬영됐다.



특히 이날 김현주는 ‘꽃들의 전쟁’을 통해 난생 처음 한국무용을 배웠음에도 불구, 본격적인 촬영에서 예사롭지 않은 춤실력을 과시해 시선을 끌었다.



바쁜 드라마 촬영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하루 4~5시간 강도 높은 수업을 받은 덕분에 촬영 내내 다양한 동작을 완벽히 소화해낼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김현주는 첫 방송 소감에 대해 “아무래도 잘한 부분보다는 부족한 부분이 더 잘 보이기 때문에 제 연기에 100퍼센트 만족했다고 할 순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드라마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 거 같아 기분은 참 좋다”며 “앞으로 얌전이 궁궐에 들어가면서 변해가는 과정이 더욱 흥미진진하게 진행될 예정이니 시청자분들의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얌전’에서 ‘소용 조씨’로 변신할 김현주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이 예고되고 있는 ‘꽃들의 전쟁’ 3회는 30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