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생들 발 씻어주는 교수 … 사제의 정 돈독

중앙일보 2013.03.29 04:15 4면 지면보기
백석대와 백석문화대학 교수진과 학생들이 세족식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 백석대]
백석대학교(총장 최갑종)와 백석문화대학교(총장 강종성) 교수와 학생이 25~28일까지 4일간 대학 내 교목실에서 세족식 행사를 진행했다. 매년 1학기 중 교수들이 학생들의 발을 씻겨주는 세족식을 마련하고 있는 양 대학은 학생들을 섬기는 교수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학생들에게 참사랑을 전달한다는 취지로 올해도 행사를 이어갔다.


백석대·백석문화대 세족식 행사

 각 학과 교수들은 저마다 학생들의 발을 씻어주고 학생들은 자신의 맨발을 씻겨주는 손길을 느끼면서 그동안 느끼지 못했던 사제의 사랑을 경험했다.



 대학 관계자는 “그동안 스승의 날에 맞춰 매년 기획하는 행사로 단순히 스승이 학생에게 발을 씻어 주는 것 같은 아쉬움이 있었다”며 “올해는 재학생들과 교수들이 함께 세족식을 하면서 개인적인 대화를 통해 서로의 정을 돈독히 하자는 취지에서 스승의 날 보다 한 달여 앞당겨 행사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행사에는 백석대 교수 118명, 학생 200명, 백석문화대학 교수 53명, 학생100명 등 총 171명의 교수들과 300명의 학생들이 참가해 행사를 진행했다.



 4일간의 세족식 행사를 진행한 최갑종 총장은 “학생들의 발을 씻겨주며 오히려 사랑을 받는 느낌이 들었다”며 “진정으로 학생들을 섬기는 참된 스승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섭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