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대문·인사동 등에 관광경찰 배치…서울역 인근엔 복합문화공간 추진

중앙일보 2013.03.29 00:44 종합 22면 지면보기
강북을 대표할 문화공간이 들어설 옛 기무사 수송대 부지. 현재 국립극단이 사용하고 있다. [사진 국립극단]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관광경찰관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서울 용산구 서계동 옛 기무사 수송대 부지에 문화예술진흥복합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2013년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업무보고



 문체부 조현재 제1차관은 “이번 정부에서 경찰 2만 명을 증원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경찰청과 협의해 경찰관 일부를 관광경찰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광경찰은 남대문·인사동 등 외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곳에 배치할 계획이다. 조 차관은 “공항 등 불법 콜밴이 영업하는 장소에도 배치해 외국인 상대의 바가지 요금을 근절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대체휴일제와 방학분산제도 추진된다. 대체휴일제 등이 시행되면 국내 관광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외국인 관광객을 늘리기 위해 중국 전담여행사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게스트하우스·홈스테이 등 숙박시설을 다양화할 계획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중국이나 주변에 있는 나라들도 소득이 높아지면서 관광욕구가 많아질 것”이라며 “외국 관광객들이 한 곳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문화 유산이나 음식 등 다양한 곳을 체험할 수 있도록 연계할 수 있는 방법을 구상해 보라”고 주문했다.



 문체부는 문화예술진흥복합센터 건립 계획도 발표했다. 옛 기무사 수송대 부지에 서울 예술의전당과 비슷한 복합문화공간을 지을 예정이다. 조 차관은 “현재 국방부 소유인 이 부지를 매입해 강북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공간으로 만들 것이다. 한류 공연장 등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화복지와 예술인 창작지원도 확대된다. 저소득층에게 3가지 형태(문화·여행·스포츠관람 이용권)로 지원되고 있는 문화바우처는 문화여가카드로 통합된다. 대학생과 청년에게 관람료를 할인해주는 문화패스도 도입된다. 실직 상태의 예술인들에겐 창작준비금과 교육훈련수당이 지급될 예정이다.



강기헌·허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