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한길 “민주당, 안철수 안고 가야”

중앙일보 2013.03.25 00:26 종합 5면 지면보기
민주통합당 김한길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민주통합당 김한길 의원이 5월 4일 열리는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이용섭·강기정 의원에 이은 세 번째 공식 도전자다. 김 의원은 2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대로 가면 민주당 앞에는 서서히 죽거나, 빨리 죽는 두 가지 길밖에 없다”며 “새로운 민주당, 더 큰 민주당, 이기는 민주당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대세론 업고 당대표 출마 선언
친노·주류선 ‘반김한길’ 연대설

김 의원이 가세하며 민주당 당권 경쟁도 본격화됐다. 신계륜·이목희·추미애 의원 등도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어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비주류의 대표격인 김 의원은 지난해 전당대회에서 이해찬 전 대표와 맞붙어 0.5% 차이로 2위가 돼 당 대표 자리를 놓쳤다. 그런 만큼 김 의원의 지지세가 만만치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당내에선 벌써부터 ‘김한길 대세론’ 얘기가 퍼졌다.



 김 의원이 이처럼 강세를 보이자 친노와 주류 등 범(汎)주류가 합세해 반(反)김한길 연대를 형성할 것이란 얘기가 나온다. 김 의원이 “김한길 하나를 잡겠다고 민주당을 다 태워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고 한 것도 이 같은 주류의 움직임을 겨냥한 발언이다. 당장 이날 정해구 정치쇄신위원장과 김 의원 간엔 견제구가 오갔다. 지난해 문재인 후보 캠프 출신인 정 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은 계파로 대변되는 얽히고설킨 기득권과 이해 관계가 너무 강해 새로운 리더십이 등장하지 못한다”며 “혁신을 위해 다선·원로 의원들이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이 정치혁신위 활동에 대해 친노 주류의 입장을 대변한다고 비판해온 김 의원을 겨냥한 것이다. 그러자 김 의원은 “내가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혁신위원장이 이런 발언을 하는 것이 반(反)혁신적”이라고 정 위원장을 공개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당권을 장악해온 주류가 뭉쳐 내가 당 대표 되는걸 용납할 수 없다고 나서면 국민들이 당을 걱정할 것”이라며 친노 진영도 정조준했다.



 김 의원은 대선을 앞둔 지난해 11월 당시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협상 당시 이해찬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이·박 연대가 안철수 후보와 민주당의 결합을 가로막고 있다고도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번에도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예비후보 편을 들었다. 그는 “민주당이 안 후보를 끌어안고 가야 한다”며 “민주당이 혁신해 안 후보의 지지자들과 함께한다면 안 후보도 함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가 야권 재구성 등을 생각하고 귀국한 것이라면 민주당과 그 고민을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하선영 기자

사진=오종택 기자





[관계기사]



▶ 민주, 4·24 재보선서 노원병 무공천

▶ 안철수, 민주 무공천 환영…"뜻 모으는 것 바람직"

▶ 노원병 안철수, 낙선 땐 정치생명 종언 하지만…

▶ 민주 이용섭 의원 "노원병 무공천, 참담하고 아프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