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벤처정책 조언했던 한정화 “취임 즉시 대기업 불공정거래 손볼 것”

중앙일보 2013.03.22 00:39 종합 6면 지면보기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에 내정된 한정화(59) 한양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박근혜 대통령의 벤처인맥 중 하나다.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 대선후보 경선을 앞두고 있던 지난해 초부터 중소·벤처기업 정책자문단 교수로 참여했다고 한다. 광주 출신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조지아대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1989년부터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해 왔다.


새 중소기업청장에 내정

 한국중소기업학회장(2005~2006년), 한국벤처산업연구원장(2007~2009년),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이사(현) 등을 역임하는 등 중소·벤처기업 분야에서 활동해 왔다.



 한 내정자는 21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중기청장에 취임하면 3불 해소와 소상공인 안정화, 청년들의 혁신창업 등 세 가지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3불은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의 불공정거래, 시장 불균형, 제도 불합리 등을 말한다.



박 대통령이 중소기업의 성장을 가로막는 장애물로 언급한 것들이다.



 그는 “대기업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소상공인 안정화를 위해선 골목상권 보호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 전용의 유통센터를 건립하고, 동네 수퍼들의 공동브랜드를 개발하거나, 상품을 공동구매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또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서는 대형마트의 확장을 규제하는 것 외에도 카드 수수료 인하나 일정 범위의 영업규제 등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한 내정자는 “우린 한 번 창업했다가 실패하면 패가망신하는 게 일반화돼 있다”며 “청년들이 쉽게 창업전선에 나설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관계기사]



▶ '공안통' 박한철, 국회 통과 땐 첫 검사 출신 헌재소장

▶ 朴대통령, 헌재소장 박한철…재판관 조용호·서기석 지명
공유하기
광고 닫기